아쒸 눈뜨니 또 월요일이야 눈은 떴지만 나의 …

아쒸 눈뜨니 또 월요일이야 눈은 떴지만 나의 몸은 깨어나지 않았기에 한시간 반 동안 이불 속에서 몸을 숨기고 있었다 오늘따라 햇빛이 더욱 강렬했다 나의 눈은 티모의 실명을 맞은 듯했다 오늘은 티모 벤이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