몇일전 시부모님께 저 석화구이 먹고싶어요 라고…

몇일전 시부모님께 저 석화구이 먹고싶어요 라고 했더니 바로 주말에 제부도까지 가서 사주셨다 석화구이 무한리필 정말 질리도록 먹었음 아버님이랑 남편이 계속 굴 까주셔서 쉴세없이 먹었다 마무리는 역시 바지락 칼국수